로그인





  한국의전 (2015년 03월 10일, 12시 51분)
  1798

  장례식장 불공정거래 사례

보건복지부는 2015년 1월 28일, '장사 등에 관한 법률’시행령/시행규칙
개정안 입법예고 하였습니다.
유족이 원하지 아니하는 장례용품이나 시설물의 구매·사용을 강요하는 장례식장/봉안시설/공원묘지에게는 벌금과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립니다.

◆ 장사시설에서 장례용품을 구입 강요하는 사례
① 장례식장에서 특정업체와 계약하여 해당 장례용품 등만 사용하도록 강요하여 유족들의 선택권 침해 (경인일보)

② 모 봉안당의 부대시설은 ○○영농조합법인이 판매·관리하는 것 외에 외부 반입을 제한하고, ○○영농조합법인에서 제공하는 봉안함과 명패만 사용하도록 강요 (아시아경제)

⓷ 유족이 외부 장의사로부터 관, 수의 등 장례용품을 제공받으려 하자 장례식장 사용을 거절 (연합뉴스)

◆ 고가 장례용품 사용 강요
① 장례식장 영업자가 상주에게 수의, 관 등 장례용품을 고가제품으로 이용하도록 강요(연합뉴스)

② 강매 물품은 병원 장례식장 별로 고가 용품인 관이나 제단장식부터 횡대, 초도, 입관용품 등으로 다양 (코리아헬스로그)

◆ 장례용품 끼워 팔기
① 터무니없이 높은 장례용품 끼워팔기, 입관식 때 노잣돈 명목으로 돈을 요구하는 등의 횡포가 여전히 계속 (뉴시스)

② 병원 장례식장에서 제공하는 차량이 아닌 상조회사 차량을 이용하겠다고 하자 병원 측에서 음식을 제공하지 않겠다며 빈소 안에 있던 테이블과 냉장고를 철거 (매경이코노미)
목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