로그인





  한국의전 (2017년 12월 12일, 11시 41분)
  734

  2016년(2017.12월 발표) 화장율



12월 7일 보건복지부 자료를 보면 지난해 화장률은 82.7%로, 2015년보다 1.9%포인트 높아졌다. 국내 화장률은 집계가 시작된 1994년 20.5%에 견줘 4배 늘어나는 등 꾸준히 증가했다.

사망자의 나이나 지역에 따라 편차가 있었는데, 20대는 97.7%가 화장했지만 60대 이상 화장률은 79.8%였다. 광역시·도별로는 부산이 92.0%로 가장 높았고 인천 91.2%, 울산 90.2%, 경남 88.9% 순이었다. 낮은 지역은 제주 67.7%, 충남 68.2%, 경북 71.2%, 충북 71.4% 순이었다. 시군구 중에선 경남 통영시의 화장률이 가장 높은 95.4%였고, 경남 사천시 94.9%, 부산 사하구 93.7% 순이었다. 낮은 시군구는 충남 청양군 41.1%, 경북 예천군 46.8%, 전남 장흥군 50.8%, 경북 영양군이 53.5%였다.

현재 전국에서 운영 중인 화장시설은 모두 59개소로 연간 최대 30만6720건의 화장을 처리할 수 있다. 지난해 화장한 사망자는 모두 23만2128명이어서 전국적으론 시설이 부족하진 않았지만 서울·부산·경기 지역에 수요가 몰렸다. 특히 경기도의 경우 도내 시설로 최대 화장가능한 인원보다 화장자의 수가 1만3508명 더 많았고 부산도 4276명이 초과됐다. 서울도 3547명 더 많았다
목록